'미스트롯2' 황우림, 한 표 차이로 진달래에 승리…"둘 다 못해 아쉬워"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1-21 23:03:32
  • TV조선 '미스트롯2'
'미스트롯2' 황우림이 단 한 표 차이로 진달래를 꺾고 다음 라운드에 직행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본선 2차 1:1 데스매치 무대가 공개됐다.

본선 1차에서 진(眞)에 오른 황우림은 대결 상대로 현역 가수 진달래를 지목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황우림은 "언니 이름 진달래잖나. 진 달랬는데 제가 진 가져가서 죄송하다"고 진달래를 도발했다.

그는 댄스 퍼포먼스와 함께 '쓰러집니다'를 선보였다. 화려한 의상과 살랑거리는 안무 동작으로 눈길을 끈 황우림은 음정이 흔들리며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황우림에 맞선 현역 가수 진달래는 장윤정의 '세월아'를 선곡해 구성진 꺾기 창법을 선보였다.

마지막까지 투표를 고민한 작곡가 조영수는 "제가 고민한 이유는 누가 더 잘해서가 아니라 둘 다 못했는데 아쉬운데 누가 덜 아쉬울까, 이것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했다"며 황우림과 진달래 모두 기대보다 못한 무대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그는 황우림의 '쓰러집니다'에 대해 "애매한 템포다. 가사도 이별 얘기인데 신나게 부를 수도 없고 표현하기 애매했을 거다"라고 지적했다.

또 "진달래는 너무 많이 꺾는다. 멜로디가 전혀 전달이 안 되고 가사 감정이 전달이 안 된다. 들을만 하면 꺾는다"고 밝혔다.

'퍼포먼스' 황우림과 '꺾기 창법' 진달래의 대결 결과는 단 한 표 차이로 황우림의 승리였다. 황우림은 다음 라운드에 직행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