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영지, '케 세라 세라' 뜻 살린 무대 "많은 분들이 이 주문 걸었으면"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1-21 23:34:52
  • TV조선 '미스트롯2'
'미스트롯2' 가수 영지가 '케 세라 세라'로 데스매치에서 승리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영지와 장태희의 본선 2차 1:1 데스매치 무대가 공개됐다.

영지는 "트로트계의 허스키는 나만 남아야겠다"며 장태희를 대결 상대로 지목했다. 장태희는 "언니 몇 ㎏ 나가냐"며 "어디서 지금 나한테 덤비냐"고 말했다.

영지는 현역 트로트 가수인 장태희에 맞서 감성 트로트를 선택했다. 그가 선택한 곡은 장윤정의 '케 세라 세라'였다. '케 세라 세라'는 '바라는 일은 결국 그렇게 되기 마련'이란 뜻을 가진 제목으로 희망적인 가사가 특징인 곡이다.

영지는 가수 은퇴를 고민했을 때 '케 세라 세라'를 듣고 힘을 얻었다며 "많은 분들이 이 노래를 듣고 주문을 걸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데스매치 무대에서 노련한 가창력으로 '케 세라 세라'에 담긴 뜻을 표현했다.

반짝이는 골드 드레스로 시선을 끈 장태희는 '무슨 사랑'으로 만만치 않은 무대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대결 결과 영지가 7 대 4로 승리해 다음 라운드에 직행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