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지헌, 일곱째 계획? "아이들 매달리는 손맛에 행복…한달 식비 300만원"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1-25 21:46:52
  • MBN '한 번 더체크타임'
'6남매 아빠' 가수 박지헌이 육아로 인한 행복감에 일곱째를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MBN '한 번 더 체크타임'에서는 가수 박지헌, 서명선 부부가 출연해 6남매 육아 일상을 공개했다.

박지헌은 "가장 애로사항이 외출"이라며 "외출하려면 한 1시간은 무조건 걸린다"고 밝혔다.

그는 "가볍게 순댓국밥 먹자고 1시간 준비하는 건 아니잖나"라며 "대충 하고 나가면 다들 뭐라고 한다. 애를 바글바글 낳아서는 내복 입고 나온 거 보라고"라고 나름의 고충을 털어놨다.

박지헌의 아내 서명선은 부모님이 다섯째 이후 가족계획을 반대했다며 "남편이 시댁과 친정의 반대 속에서 가장 많이 힘이 되어주고 응원해주고 같이 기뻐해주고 기다려주고 힘이 많이 돼줘서 얄미운 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이에 박지헌은 "저는 넷째, 다섯째 낳자고 할 때 반대했다"며 "그런데 아내가 너무 아이를 원하는 거다. 자길 믿어달라더라. 모두가 행복할 거라고 했다"고 해명 아닌 해명에 나섰다.

"정말 믿고 따라왔더니 행복하더라. 여기서 위험한 게 너무 행복해지니까 그게 왔다"는 박지헌은 "아이들 씻길 때 매달리는 손맛이 있잖나. 그게 나한테 온 거다"라며 조심스레 일곱째 출산을 생각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박지헌의 일곱째 발언에 서명선은 "흔들리진 않는다"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당황한 박지헌은 "저는 처음엔 싫었는데 자기가 불을 지펴놓고 우리가 불이 지펴지니까 자기는 빠지는 거다"라고 불만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박지헌, 서명선 부부는 여섯 아이를 키우면서 식비가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며 "쌀을 한 달에 60㎏을 먹는다"고 밝혔다.

또 "스트레스를 덜 받기 위해서 외식을 하면 진짜 300만원이 넘어간다. 외식을 줄이면 식비 300만원 이하로 줄일 수 있다"며 "다 합치면 정말 많이 쓰는 달은 생활비가 700~800만원 넘어간다"고 전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