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류현진" 몬토요 토론토 감독, 류현진 라이브피칭 보고 감탄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leno0910@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2-25 14:59:07
  • 사진 = 스포츠넷 아르덴 즈웰링 기자 SNS 캡처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이 라이브 피칭에 나섰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열리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스프링캠프 라이브피칭에 나섰다.

라이브 피칭은 타석에 타자를 세우고 실제 투구처럼 투구하는 실전 등판 전 소화하는 마지막 훈련 단계다.

캐나다매체 스포츠넷은 "류현진은 알렉 마노아와 배터리를 이뤘고, 보 비셋, 마커스 시미언, 라우디 텔레스, 조지 스프링어와 상대했다"고 전했다.

스프링어는 토론토가 올 시즌을 앞두고 구단 역대 최고 연봉인 6년 1억5000만달러에 영입한 리그 정상급 타자다.

찰리 몬토요 감독은 라이브피칭을 본 후 "류현진은 역시 류현진"이라며 "공을 구석으로 잘 던졌다"고 말했다.

토론토의 1선발 자리를 꿰찰 것으로 보이는 류현진의 이번 시즌 성적이 주목된다.

한편, 토론토는 오는 29일 뉴욕 양키스전을 시작으로 시범 경기에 돌입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