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양지은, 진 영예…최고 시청률 35% 돌파[아듀TV]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3-05 09:24:32
  • 사진=TV조선
'미스트롯2'가 진의 주인공 양지은과 함께 감동의 피날레를 선사했다.

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 최종회는 최고 시청률 35.2%를 기록, 마의 시청률이었던 35%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평균 시청률 역시 32.9%로 또다시 자체 최고 기록을 돌파하며, 마지막까지 전 채널 주간 예능 1위 철옹성 왕좌를 지켜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별사랑-김태연-김의영-홍지윤-양지은-김다현-은가은 등 TOP7의 결승전 최종 2라운드가 펼쳐졌다.

이들은 가족, 은인, 꿈 등 자신의 삶에서 가장 소중한 주제가 담긴 노래를 선정, 무대 위에서 진심을 풀어내야 하는 인생곡 미션을 받았다.

가장 먼저 무대에 도른 은가은은 젊은 나이에 홀로돼 삼남매를 키워낸 어머니의 애창곡, 김수미의 ‘애모’를 선택해 애틋한 마음을 풀어냈다. 김다현 역시 사남매를 키우느라 고생하는 어머니가 가장 좋아하는 노래인 진시몬의 ‘어머니’로 절절한 감정을 표현했다.

세 번째 주자로 나선 양지은은 ‘미스트롯2’ 경연 내내 든든하게 곁을 지켜준 동료들을 위한 곡 강진의 ‘붓’을 택해 열창했다. 글로벌 트롯 여제가 되겠다는 각오로 태극문양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홍지윤은 노래를 향한 간절한 마음을 담은 김태곤의 ‘망부석’을 혼신의 힘으로 열창했다.

김의영은 나훈아의 ‘물레방아 도는데’로 트롯 가수가 되기 위해 쏟았던 모든 에너지를 발산했다. 최연소 결승 진출자가 된 김태연은 아버지에게 불러드리려 선택한 이태호의 ‘아버지의 강’으로 모두의 마음을 움직였다. 별사랑은 나훈아의 ‘공’을 택해 결승전 유일한 현역 진출자의 저력을 입증하는 무대를 선보였다.

마침내 지난 1라운드 총점 결과에 2라운드 마스터 총점과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가 반영된 최종 순위가 발표됐고, 양지은, 홍지윤, 김다현이 나란히 진.선.미를 차지했다. 그리고 김태연-김의영-별사랑-은가은이 각각 4, 5, 6, 7위를 기록했다.

‘미스터트롯’ 진 임영웅에게 왕관을 전달받은 양지은은 믿기지 않는다는 듯 “몇 등을 하더라도 울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동료들 모두 함께 고생했고 7명 모두 잘 하는 친구들이라 축하해주고 싶다고 마음을 먹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시청자 여러분의 사랑 덕이라고 생각한다. 진에 걸맞은 좋은 가수가 되어 위로 드릴 수 있는, 감동을 드릴 수 있는 좋은 노래 많이 들려드리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제작진은 “‘미스트롯’ 시리즈로 인해 시작된 트롯 열풍 속, 조금은 다른 시각으로 ‘트롯의 뉴노멀’을 찾아내겠다 결심했던 제작진의 바람이 시청자 여러분의 열화와 같은 지지에 힘을 얻어 소기의 성과를 이룬 것 같아 기쁘다”고 밝혔다.

또 “비록 ‘미스트롯2’는 오늘로써 막을 내리지만, 앞으로도 트롯여제들은 따로 또 같이, 시청자 여러분을 즐겁게, 기쁘게 해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다. 지난 3개월 간 늦은 시간까지 트롯여제들을 응원하며 늘 따스하게 곁을 지켜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