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카리나, 6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2위 블랙핑크 제니·3위 오마이걸 아린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6-20 09:38:27
에스파 카리나가 6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차지했다. 2위 블랙핑크 제니 3위 오마이걸 아린 순이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21년 5월 20일부터 2021년 6월 20일까지 걸그룹 개인 540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119,349,817개를 추출하여 걸그룹 개인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 행동분석을 가지고 만든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분석하였다. 지난 2021년 5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빅데이터 114,224,835개와 비교하면 4.49% 증가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분석을 통해 걸그룹 개인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도 포함하였다.

2021년 6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에스파 카리나, 블랙핑크 제니, 오마이걸 아린, 에스파 윈터, 에스파 지젤, 트와이스 정연, 에스파 닝닝, 브레이브걸스 민영, 브레이브걸스 은지, 블랙핑크 로제, 브레이브걸스 유정, 이달의 소녀 츄, 오마이걸 유아, 브레이브걸스 유나, 마마무 휘인, 레드벨벳 조이, 트와이스 미나, 소녀시대 윤아, 블랙핑크 지수, 오마이걸 지호, 레드벨벳 아이린, 마마무 화사, 여자아이들 수진, 마마무 솔라, 오마이걸 효정, 소녀시대 유리, 에이핑크 손나은, 블랙핑크 리사, 레드벨벳 예리, 오마이걸 승희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에스파 카리나 브랜드는 참여지수 1,863,770 미디어지수 545,468 소통지수 543,229 커뮤니티지수 716,11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668,577로 분석되었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850,930과 비교하면 331.13% 상승했다.

2위, 블랙핑크 제니 브랜드는 참여지수 385,814 미디어지수 277,249 소통지수 1,243,609 커뮤니티지수 1,714,33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621,009로 분석되었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3,338,855와 비교하면 8.45% 상승했다.

3위, 오마이걸 아린 브랜드는 참여지수 683,946 미디어지수 281,433 소통지수 1,186,362 커뮤니티지수 1,288,61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440,360으로 분석되었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3,280,008과 비교하면 4.89%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1년 6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에스파 카리나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걸그룹 개인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2021년 5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빅데이터 114,224,835개와 비교하면 4.49%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47.39% 상승, 브랜드이슈 62.09% 하락, 브랜드소통 23.17% 상승, 브랜드확산 26.87% 상승했다."라고 평판분석했다.

이어 "2021년 6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에스파 카리나 브랜드는 링크분석에서 '출연하다, 공개하다, 감사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넥스트레벨, 티저, 가창력'이 높게 분석되었다.지난 2021년 5월 에스파 카리나 브랜드평판지수 850,930과 비교하면 331.13% 상승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819.08% 상승, 브랜드이슈 454.75% 상승, 브랜드소통 94.18% 상승, 브랜드확산 165.17% 상승했다. 긍부정비율분석에서는 긍정비율 70.20%로 분석되었다"라고 브랜드 분석했다.

한편,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6월 분석은 2021년 5월 20일부터 2021년 6월 20일까지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이루어졌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