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진 20점+김연경 16점' 한국 여자배구, 케냐 꺾고 올림픽 '첫승'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7-28 00:55:01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한국 여자배구가 2020 도쿄올림픽서 첫 승을 거뒀다.

한국 여자 올림픽 배구대표팀은 27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2차전 케냐와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4 25-22 26-24)으로 이겼다.

1차전에서 브라질에 0-3으로 패했던 한국은 조 최약체로 평가돼 반드시 잡아야 했던 케냐를 꺾고 반등을 알렸다.

브라질(2위), 세르비아(10위), 일본(5위), 도미니카공화국(7위), 케냐(24위) 등과 A조에서 경쟁하는 한국(14위)은 상위 4위 안에 들어야 다음 무대인 8강에 오를 수 있다.

이날 김희진(IBK 기업은행)은 팀 내 최다인 20득점을 올렸다. 김연경(중국 상하이)도 16득점으로 활약했다. 박정아(한국도로공사)도 9득점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세트 스코어는 3-0으로 이긴 한국이지만, 과정은 불안불안했다.

1세트에서 1-6으로 끌려가는가 하면 2세트에서는 여유 있게 앞서다가 23-21로 쫓겼다. 3세트도 물고 물리는 경기를 하다가 겨우 가져왔다. 최약체로 평가받는 케냐를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지 못한 한국이다.

한국은 일본 또는 29일 오전에 맞붙는 3차전 상대 도미니카공화국 중 한 팀을 잡아야 8강행 가능성을 높인다. 하지만 케냐전 경기력을 감안하면 다가오는 경기에 기대보단 우려가 존재한다.

한편 A조에서는 브라질과 세르비아가 2승씩을 거뒀다. 한국과 일본이 1승 1패를 올리고, 도미니카공화국과 케냐는 2패씩 당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