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홀' 차승원·김성균·이광수·김혜준 픽 명장면 "네가 왜 거기서 나와?"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8-25 08:41:11
  • 사진=쇼박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이 영화 '싱크홀'(감독 김지훈) 속 명장면을 직접 꼽았다.

25일 쇼박스는 '싱크홀'의 주연배우들이 직접 선택한 명장면을 공개했다.

◆ "안에 태워, 빨리!" 차승원, 하나가 된 '팀 싱크홀'을 보여주는 최후의 탈출

지하 500m 싱크홀에서 구조를 기다리던 ‘만수’(차승원)와 ‘동원’(김성균), ‘김대리’(이광수), ‘은주’(김혜준)는 추가 붕괴의 위험에 이어 갑자기 폭우까지 쏟아지며 물이 차오르자 마지막 계획을 실행에 옮긴다. 탈출할 수 있는 시간도 공간적인 여유도 부족하지만 이들은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서로를 먼저 탈출시키려고 한다. ‘만수’ 역의 차승원은 불과 며칠 전까지만 해도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하던 이들이 하나가 되어 서로를 먼저 구하려고 하는 탈출 장면을 명장면으로 뽑았다. 한 치 앞을 모르는 스펙터클한 긴장감 속 변화하는 캐릭터들의 진심을 느낄 수 있어 더욱 몰입할 수 있는 장면이다.

◆ "네가 왜 거기서 나와?" 김성균, 긴박함과 유쾌함의 완벽한 균형

‘서울에 내 집 마련’ 목표를 11년 만에 이룬 ‘동원’과 그의 집들이에 놀러 온 회사 동료 ‘김대리’는 집들이 다음 날 여독이 채 가시기도 전에 싱크홀에 떨어지고 만다. ‘동원’은 택시를 타고 떠난 ‘김대리’가 다행히도 사고를 피했다고 생각했지만, 지독하게도 운이 나쁜 ‘김대리’는 친구의 결혼식도 가지 못한 채 택시와 함께 빌라로 돌아오게 된 것. ‘김대리’와 다시 재회하게 된 ‘동원’은 황급히 문을 열려 하지만 손잡이는 부서지고 다급한 마음만 앞선다. 김성균은 두 배우의 놀라운 센스와 순발력으로 탄생한 애드리브 장면을 명장면으로 뽑았다. 사상 초유의 재난 속 긴박함과 캐릭터들 간 유쾌함의 균형을 가장 잘 보여주는 이 장면은 영화 초반 관객들에게 확실한 웃음을 선사한다.

◆ 이광수, 이기적이었던 김대리가 재난 속에서 성장하고 연대하는 장면

'김대리’와 ‘은주’, ‘동원’과 ‘승태’(남다름)는 싱크홀 대탈출 작전을 실행에 옮기지만 지하 깊은 곳을 가득 채운 어둠과 점점 높아지는 수위, 그리고 예상치 못한 장애물들이 앞을 막아선다. 절체절명의 순간, 평소 이기적인 성격으로 자신의 안위만 먼저 생각하던 ‘김대리’는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 몸을 아끼지 않는 투혼을 발휘한다. 이광수가 명장면으로 뽑은 이 장면은 까칠하고 이기적인 ‘김대리’를 비롯한 다양한 캐릭터들이 재난 속에서 연대를 이루면서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가장 잘 보여주는 장면이다. 쌓여가는 팀워크와 함께 점점 더 큰 위기가 닥치면서 과연 이들이 어떻게 힘을 합쳐 지상으로 탈출할 수 있을지 관객들의 궁금증을 더한다.

◆ 김혜준, 눈치만 보던 사회초년생 은주의 하드캐릭 활약

지하 500m에서 간신히 버티던 빌라 전체가 추가 침하로 다시 한번 아래로 떨어지자 ‘만수’, ‘동원’, ‘김대리’, ‘은주’는 갑자기 기울어진 지반과 함께 추락할 위기에 처한다. 빌라에 간신히 매달려 있던 ‘김대리’가 더 이상 버티기 어려워지려는 순간, ‘은주’는 이를 악물고 투혼을 발휘해 ‘김대리’를 가까스로 구해낸다. 김혜준이 뽑은 이 장면은 모두가 처음으로 팀워크를 발휘하며 함께 위기를 극복해낸 순간을 담았다. 특히 회사에서는 아직 능력을 발휘하기 쉽지 않은 3개월 차 인턴 ‘은주’가 위기 속에서 활약하고 팀과 하나가 되어가는 모습은 통쾌한 쾌감까지 느끼게 한다.

한편 '싱크홀'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