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 ‘광장시네마’ 오픈…세계음악분수 뒤이을 새 명물
조성진 기자 corvette-zr-1@hanmail.net 기사입력 2021-09-15 16:00:12
  • 사진제공=예술의전당
▶ 서예박물관 앞 음악광장 설치
▶ 9m(가로), 5m(세로)의 대형 LED 스크린
▶ “예술의전당 새로운 상징으로 기대”



[스포츠한국 조성진 기자]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앞 음악광장에 가로 9m, 세로 5m 크기의 대형 스크린이 설치돼 화제다.

‘광장 시네마’라는 이름이 붙은 이 스크린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 이후 저녁 7시 30분까지) 상시로 운영되며, 예술의전당 기획공연 실황, 독립 단편 영화, 예술의전당 영상화 프로그램인 싹온스크린(SAC on Screen) 관련 영상, 기획 프로그램 홍보 영상 등이 상영될 예정이다.

스크린 앞엔 인조잔디도 깔려 있어 시민들이 예술의전당에 방문해 자유롭게 쉬고 즐길 수 있는 쉼터 같은 곳이기도 하다.

예술의전당 유인택 사장은 “이미 명소로 자리잡은 음악분수에 이어 광장 시네마가 시민 모두가 사랑하는 예술의전당의 새로운 상징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광장시네마는 추석 연휴 기간 (18일~22일) 동안 정기휴관일인 20일(월)을 제외하고 상시 운영된다. 전시 역시 20일(월) 제외 매일 운영되며, 음악당 공연은 19일까지만 운영된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