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이 소환한 손흥민, 꿈같았던 34분간의 코리안더비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23 06:00:52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황희찬의 압박이 결정적으로 작용한 울버햄튼의 동점골. 동점이 되자 토트넘 훗스퍼는 손흥민을 투입할 수밖에 없었다.

황희찬이 소환해낸 손흥민의 투입은 꿈같았던 약 30분간의 코리안더비를 만들어냈다.

  • ⓒAFPBBNews = News1
토트넘 훗스퍼는 23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3시 45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카라바오컵(리그컵) 3라운드 울버햄튼 원정경기에서 2-2로 정규시간을 마친 후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하며 4라운드에 올랐다.

전반 14분 미드필더 탕귀 은돔벨레가 전방압박에서 수비의 실책을 만들어냈고 저돌적으로 달려들어 상대 수비가 걷어낸 공도 자신의 몸으로 막은 후 수비와의 경합을 이기고 골키퍼 일대일 기회에서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추가골도 금방 나왔다. 전반 23분 중앙에서 델리 알리의 센스있는 스루패스가 최전방의 해리 케인에게 연결됐고 케인은 오프사이드 트랩을 깨고 골키퍼 일대일 기회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2-0을 만들었다.

하지만 울버햄튼도 전반 38분 왼쪽에서 코너킥을 레안데르 덴동커가 헤딩골을 만들며 1-2로 한골 따라붙은채 전반전을 마쳤다. 결국 후반 13분 황희찬이 중원에서 은돔벨레를 압박해 공을 탈취한 후 덴동커가 다니엘 포덴스에게 밀어준 공을 포덴스가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2-2 동점이 만들어졌다.

이렇게 황희찬이 압박해 만들어낸 동점골이 나오자마자 토트넘은 손흥민을 준비시켰고 실점 후 4분만에 손흥민이 나왔다. 만약 동점골이 나오지 않았다면 손흥민이 이렇게 빨리 나올 일은 없었을 것이다. 황희찬의 강력한 압박이 손흥민을 소환한 셈이다.

  • ⓒ대한축구협회
손흥민이 들어간 이후 토트넘은 측면 공격이 활발해졌고 손흥민의 왼쪽 크로스를 해리 케인이 헤딩슈팅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기도 했다. 황희찬도 더 열심히 뛰며 상대 수비와 충돌하는 듯 서로 맡은바 공격에 최선을 다하는 코리안더비를 만들었다.

결국 두 선수는 경기종료까지 34분간 맡은바 공격에 최선을 다하는 코리안 더비를 했지만 팀이 득점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손흥민은 승부차기 키커로 나서지 않았지만 황희찬은 승부차기 1번키커로 당당히 성공시키며 팀에서의 믿음이 얼마나 큰지도 증명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