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배달로봇 '딜리타워', 내년 하반기 인천국제공항 누빈다
경제산업부 임현지 기자 limhj@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24 09:49:44
  •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내년 하반기부터 인천국제공항을 활보하는 배달로봇 ‘딜리타워’를 만나게 될 전망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인천국제공항공사,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로봇 배송 서비스를 위한 협약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1년 수요 맞춤형 서비스 로봇 개발·보급사업’에 우아한형제들과 공항공사 컨소시엄이 사업 과제에 선정되며 성사됐다.

우아한형제들은 내년 하반기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로봇 배송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천공항 전용 로봇배달 가게 페이지 등 서비스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로봇 배송은 공항 이용객이 QR코드를 통해 면세구역 음식점 식음료를 주문하면 딜리타워가 배달하는 방식이다. 고객은 탑승 게이트 위치와 상관없이 면세구역 내 식음료 매장을 배달 서비스로 이용할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과 공항공사는 딜리타워 공항 도입으로 고객 편의, 식음 매장 매출 향상을 비롯해 ‘스마트 공항’ 이미지를 확고히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요섭 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실장은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배달로봇 기술과 서비스 운용 노하우로 고도화된 서비스를 이용객들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