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결국 11월3일로 상장 연기…공모 주식수 및 공모가는 '유지'
경제산업부 김동찬 기자 dc00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24 17:43:36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다음달 기업공개(IPO)를 앞둔 카카오페이가 금융상품 미등록 판매 중개 논란에 결국 코스피 상장 일정을 11월3일로 연기했다.

카카오페이는 24일 증권신고서를 자진 정정하고, 기존 10월14일 상장 목표에서 11월3일 상장을 목표로 공모 일정을 변경한다고 공시했다.

정정된 증권신고서에는 금소법 관련 당국의 지도 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펀드 및 보험 서비스 개편 작업을 시행했으며, 이에 대한 내용을 증권신고서의 투자위험요소에 상세하게 기술했다.

이에 따라 상장 일정은 약 3주 정도 지연된다. 10월20일부터 21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10월25일과 26일 일반 청약을 받은 뒤 11월3일 상장 예정이다.

업계에서 가장 큰 관심거리였던 총 공모주식수와 공모가는 그대로 유지된다. 이에 따라 총 공모 주식은 1700만주, 공모가는 6만원~9만원이며, 상장 대표 주관사는 삼성증권, JP모간증권, 골드만삭스증권이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증권신고서상 투자위험요소를 기재함에 있어서 금소법 적용에 따른 서비스 개편 상황을 투자자분들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보완했다”며, “상장 이후에도 금융 소비자 보호에 앞장서면서 혁신 성장을 가속화하겠다”고 강조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