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 개인기로 도움→퇴장’ 좋든 싫든 주인공은 이강인이었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0-24 07:00:14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정말 엄청났던 개인기술이었다. 순간적으로 수비 두 명을 바보 만드는 환상 개인기로 도움을 기록하자 골을 넣은 선수가 아닌 이강인이 카메라 원샷을 받았을 정도다.

하지만 이강인은 이후 경고누적 퇴장을 당했고 끝내 자신의 퇴장 이후 2-0의 리드를 지키지 못한 팀 상황을 놓고 봐도 결국 좋은 싫든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이강인이었다.

마요르카는 23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9시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21~2022 스페인 라리가 10라운드 발렌시아와의 원정경기에서 이강인의 도움으로 선제골을 넣었지만 이강인의 퇴장 후 끝내 후반 추가시간에만 2실점하며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강인은 1도움을 기록하고 후반 9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전반 32분 발렌시아가 수비에서부터 빌드업을 할 때 전방 압박으로 공이 흐르자 이강인은 오른쪽에서 공을 잡아 두 명의 수비수를 개인기로 완벽하게 뚫어냈다. ‘뱀 드리블’로 불리는 기술을 통해 페널티박스 안 오른쪽에서 수비 두명을 농락한 후 왼발로 컷백 패스를 했고 문전에 있던 앙헬 로드리게스가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이강인의 마요르카에서 첫 도움.

마요르카는 전반 38분 오른쪽에서 낮은 크로스에 이은 다니 로드리게스의 슈팅이 상대 수비 맞고 자책골로 되며 원정경기임에도 2-0으로 앞선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9분 이강인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한 마요르카는 후반 추가시간 2분 발렌시아의 곤잘로 게데스에게 만회골을 허용했고 후반 추가시간 7분에는 끝내 호세 가야에게 동점골까지 허용하며 아쉽게 2-2 무승부로 마쳤다.

이날 경기는 현지에서도 이강인의 마요르카 이적 후 첫 발렌시아 방문이기에 큰 관심을 보였다. 현지 해설이나 카메라 등도 이강인의 모습을 유독 많이 비췄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이 10대의 모든 순간을 보낸 각별한 팀. 그곳에서 이강인은 성장했고 프로선수로 거듭났다. 하지만 출전 기회를 원하는 이강인에 비해 발렌시아는 기회를 주지 못했고 결국 올시즌을 앞두고 진통 끝에 계약을 해지하고 마요르카로 이적했다.

마요르카에서는 원하던 출전 기회를 지속적으로 받고 있는 상황. 지난 9월 레알 마드리드전에서는 데뷔골까지 신고하며 자신감을 끌어올린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 도움까지 기록하는 등 이적 후 최고 활약을 이어갔다.

이강인의 도움 장면은 그야말로 환상적이었다. 수비 2명을 앞에두고 따라하고 싶게 만드는 개인기로 단숨에 수비를 농락한 후 정확한 패스로 도움을 기록했다. 얼마나 대단한 도움이었으면 골이 들어간 후 골 넣은 로드리게스가 잡힌게 아닌 카메라는 이강인에게 원샷을 한동안 줬을 정도다.

전반전 종료 직후에도 골을 넣은 선수들이 아닌 이강인에게 가장 먼저 카메라가 비춰졌다. 그만큼 이날 이강인의 활약과 발렌시아와의 스토리가 현지에서도 큰 관심을 줬다.

스페인의 AS도 "이강인은 자신의 재능과 능력을 보여줬다. 이강인의 도움은 정말 빛났다"고 했다.

그러나 이강인이 후반 9분 경고누적 퇴장을 당하며 마요르카는 모든게 무너졌다. 후반 추가시간 연속실점을 하며 이길 경기를 놓쳤다.

이마저도 결국 이강인의 퇴장이 낳은 나비효과다. 마요르카든 발렌시아든 '이강인이 퇴장당하지 않았다면'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좋든 싫든, 좋은 의미든 아니든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결국 이강인이었다.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정말 엄청났던 개인기술이었다. 순간적으로 수비 두 명을 바보 만드는 환상 개인기로 도움을 기록하자 골을 넣은 선수가 아닌 이강인이 카메라 원샷을 받았을 정도다.

하지만 이강인은 이후 경고누적 퇴장을 당했고 끝내 자신의 퇴장 이후 2-0의 리드를 지키지 못한 팀 상황을 놓고 봐도 결국 좋은 싫든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이강인이었다.

마요르카는 23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9시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21~2022 스페인 라리가 10라운드 발렌시아와의 원정경기에서 이강인의 도움으로 선제골을 넣었지만 이강인의 퇴장 후 끝내 후반 추가시간에만 2실점하며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강인은 1도움을 기록하고 후반 9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전반 32분 발렌시아가 수비에서부터 빌드업을 할 때 전방 압박으로 공이 흐르자 이강인은 오른쪽에서 공을 잡아 두 명의 수비수를 개인기로 완벽하게 뚫어냈다. ‘뱀 드리블’로 불리는 기술을 통해 페널티박스 안 오른쪽에서 수비 두명을 농락한 후 왼발로 컷백 패스를 했고 문전에 있던 앙헬 로드리게스가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이강인의 마요르카에서 첫 도움.

마요르카는 전반 38분 오른쪽에서 낮은 크로스에 이은 다니 로드리게스의 슈팅이 상대 수비 맞고 자책골로 되며 원정경기임에도 2-0으로 앞선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9분 이강인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한 마요르카는 후반 추가시간 2분 발렌시아의 곤잘로 게데스에게 만회골을 허용했고 후반 추가시간 7분에는 끝내 호세 가야에게 동점골까지 허용하며 아쉽게 2-2 무승부로 마쳤다.

이날 경기는 현지에서도 이강인의 마요르카 이적 후 첫 발렌시아 방문이기에 큰 관심을 보였다. 현지 해설이나 카메라 등도 이강인의 모습을 유독 많이 비췄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이 10대의 모든 순간을 보낸 각별한 팀. 그곳에서 이강인은 성장했고 프로선수로 거듭났다. 하지만 출전 기회를 원하는 이강인에 비해 발렌시아는 기회를 주지 못했고 결국 올시즌을 앞두고 진통 끝에 계약을 해지하고 마요르카로 이적했다.

마요르카에서는 원하던 출전 기회를 지속적으로 받고 있는 상황. 지난 9월 레알 마드리드전에서는 데뷔골까지 신고하며 자신감을 끌어올린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 도움까지 기록하는 등 이적 후 최고 활약을 이어갔다.

이강인의 도움 장면은 그야말로 환상적이었다. 수비 2명을 앞에두고 따라하고 싶게 만드는 개인기로 단숨에 수비를 농락한 후 정확한 패스로 도움을 기록했다. 얼마나 대단한 도움이었으면 골이 들어간 후 골 넣은 로드리게스가 잡힌게 아닌 카메라는 이강인에게 원샷을 한동안 줬을 정도다.

전반전 종료 직후에도 골을 넣은 선수들이 아닌 이강인에게 가장 먼저 카메라가 비춰졌다. 그만큼 이날 이강인의 활약과 발렌시아와의 스토리가 현지에서도 큰 관심을 줬다.

스페인의 AS도 "이강인은 자신의 재능과 능력을 보여줬다. 이강인의 도움은 정말 빛났다"고 했다.

그러나 이강인이 후반 9분 경고누적 퇴장을 당하며 마요르카는 모든게 무너졌다. 후반 추가시간 연속실점을 하며 이길 경기를 놓쳤다.

이마저도 결국 이강인의 퇴장이 낳은 나비효과다. 마요르카든 발렌시아든 '이강인이 퇴장당하지 않았다면'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좋든 싫든, 좋은 의미든 아니든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결국 이강인이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