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정상화 길로 갈까… 김호철 감독 선임-김사니 사퇴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2-08 19:14:46
  • 대한배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IBK 기업은행이 정상화의 길로 가는 것일까. 남자배구 국가대표팀을 세 번이나 맡았던 김호철 감독이 부임했고 논란의 김사니 감독대행은 사퇴했다.

IBK기업은행은 8일 "신임 감독으로 김호철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18일 흥국생명전을 시작으로 2023-2024시즌까지 기업은행 배구단의 지휘봉을 잡게 된다.

세터 출신인 김 감독은 남자배구 소속팀 우승은 물론 국가대표 감독을 세 번이나 맡아 아시안게임 금메달까지 따낸 감독.

김 감독은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드리고 한편으로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하루속히 팀을 재정비해 알토스 배구단이 명문구단으로 다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반면 논란의 중심에 있었던 김사니 감독대행은 결국 사퇴한다. 또한 10일 상벌위가 열리는 조송화는 어떤 징계가 나와도 기업은행은 함께하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