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상대하고도 레알, 3부리그 팀에 덜미…국왕컵 탈락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1-21 09:24:19
  • 레알 마드리드의 카림 벤제마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세계 최고 팀으로 꼽히는 레알 마드리드가 3부 리그 팀에 덜미를 잡혔다. 수적 우위를 점하고도 패하며 코파 델 레이(국왕컵)에서 조기 탈락했다.

레알은 21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알코이의 캄포 무니시팔 엘 콜라오에서 열린 2020-2021시즌 국왕컵 32강전에서 세군다 디비시온 B(3부 리그)의 알코야노와 연장 접전 끝에 1-2로 졌다.

레알이 국왕컵 16강 진출에 실패한 것은 부정 선수 출전으로 32강전에서 몰수패를 당했던 2015-2016시즌 이후 처음이다.

이날 패배로 레알은 공식전 최근 3경기에서 무승(1무 2패)을 기록, 부진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레알은 전반 45분 마르셀로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밀리탕이 헤더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선제골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후반 35분 알코야노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호세 솔베스가 코너킥 찬스에서 논스톱 슈팅으로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그러던 중 레알은 수적 우위를 점했다. 연장 후반 5분 알코야노의 공격수 로페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고, 레알은 10명을 상대로 경기를 풀어갔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팀은 알코야노였다. 연장 후반 10분 후아난 카사노바가 결승골을 터트렸다.

레알은 수적 우위를 점하고도 쓰라린 역전패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