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허찬미, 양지은에 맞서 아이돌 출신다운 화려한 퍼포먼스…결과는?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1-21 23:23:31
  • TV조선 '미스트롯2'
'미스트롯2' 양지은이 정통 트로트를 선보여 댄스 퍼포먼스로 눈길을 끈 허찬미를 물리쳤다.

21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본선 2차 1:1 데스매치 무대가 펼쳐졌다.

마미부 양지은은 데스매치 상대로 아이돌 출신 허찬미를 지목했다.

양지은은 "제가 '미스트롯2' 티저 촬영하러 왔을 때 처음 말 걸어본 연예인이었다"며 "같이 무대하면 제가 존재감이 없었던 것 같은데 저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허찬미를 지목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본 무대에 앞서 허찬미를 향해 "이제 오디션 그만 볼 때도 되지 않았냐"며 "오늘 언니가 이겨서 찬미가 다시 아이돌로 돌아가길 바라"라고 선전포고했다.

이에 허찬미는 "날씨도 춥고 한데 더 찬바람 불기 전에 제주도로 돌아가세요"고 받아쳤다.

양지은은 심사위원 중 한 명인 김용임의 '빙빙빙'을 공연하면서 깔끔한 가창력을 선보였다.

허찬미는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와 함께 '아직도 어두운 밤인가봐'를 불러 신나는 분위기를 이끌었다.

심사위원 김용임은 "이 노래를 부를 때 김용임을 따라하는 경우가 많은데 양지은은 자기만의 색깔로 불렀다. 그 점을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조영수는 양지은이 트로트를 부르면서도 꺾기를 거의 선보이지 않았다며 "없는데도 정통 트로트 맛을 맛깔나게 전달하는 걸 많이 못봐서 깜짝 놀랐다"고 칭찬했다.

이어 허찬미를 향해 "2절에서 뭔가 나올 것 같았는데 없고 키만 반키 올라가서 조금 아쉬운 느낌이 있었다"고 밝혔다.

결국 이날 심사 결과 양지은이 7 대 4로 허찬미를 누르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