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글女' 표은지, 전신 스타킹의 아찔한 유혹 '도발'
스포츠한국 속보팀 reporter@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1-25 09:17:33
  • 사진=맥심
모델 겸 유튜버 표은지가 맥심 2021년 2월호(통권 213호) 표지를 장식했다. 이로써 표은지는 2018년 10월호에 이어 두 번째 맥심 표지를 찍게 됐다.

귀여운 얼굴과 섹시한 몸매로 ‘베이글의 정석’이라 불리며 큰 사랑을 받아온 표은지는 SNS 팔로워 80만 명이라는 팬덤을 보유한 인기 모델이다. 표은지는 웹드라마 '바나나 액츄얼리 시즌 2'에 출연하고, 디지털 싱글 'Melt away'를 내며 배우와 가수, DJ로도 영역을 넓혔다.

최근엔 유튜버로 변신, 룩북이나 일상 브이로그 콘텐츠로 표은지만의 통통 튀는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덕분에 유튜브 활동 2년 만에 구독자 수가 80만 명을 모았다.

서울 서초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이번 맥심 2월호 표지 촬영에서, 표은지는 두 가지 상반된 매력을 가진 모습을 연기했다. 화보 전반부에선 돌핀팬츠와 민소매 티셔츠를 입고 귀여운 모습으로 등장, 후반부에는 화이트와 블랙 란제리, 도발적인 전신 스타킹 등을 매치하여 섹시함을 과시했다.

이번 표지 화보를 담당한 맥심 강지융 에디터는 "반전 매력을 가진 팔색조 모델이다. 왜 그녀가 두 번이나 맥심 표지를 찍었는지는 화보를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섭외 배경을 설명했다.

표은지는 맥심과의 인터뷰에서 "맥심 표지를 두 번이나 찍은 모델은 흔치 않다. 그 타이틀을 차지하기 위해 얼른 섭외에 응했다"라고 밝혔다.

표은지가 표지를 장식한 맥심 2월호는 '도발적인 블랙 전신 스타킹'과 '귀엽고 청순한 홈웨어'의 두 가지 버전으로 전국 온오프라인 서점에 출시되었다.

맥심 2월호에선 이 밖에도 '코미디의 신' 이경규의 생애 첫 수중 화보, '롤러코스터녀'로 유명세를 떨친 배우 겸 유튜버 임이지(이해인), 새롭게 시작하는 '2021 미스맥심 콘테스트', 약 빤 콘텐츠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유튜버 핫바리 등을 만날 수 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