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에 이어 김시우, 통산 상금 '1300만 달러' 돌파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1-25 12:12:52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최근 3년이 넘도록 우승을 하지 못했던 남자 프로골퍼 김시우가 드디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더불어 통산 상금 1300만 달러를 돌파했다.

김시우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잡아내며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로 정상에 올랐다. 패트릭 캔틀레이(미국)의 추격을 1타 차로 따돌렸다.

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제패 이후 준우승 한번, 3위 두 번에 그쳤던 김시우는 3년 8개월 만에 드디어 우승 트로피를 손에 넣었다.

공동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시우는 8번 홀까지 버디 4개를 몰아쳤다. 10번 홀과 11번 홀에서도 연속 버디를 낚아챈 김시우는 선두자리를 굳히는 듯했다.

그러나 캔틀레이의 막판 추격이 무서웠다. 1타 차까지 김시우를 따라온 뒤 18번 홀(파4)에서도 내리막 버디 퍼트에 성공했다. 최종적으로 보기 없이 11개 버디로 무결점 플레이를 한 캔틀레이는 김시우에 1타 앞선 채 먼저 경기를 마무리했다.

하지만 우승 열망이 강했던 김시우는 흔들리지 않았다. 16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 공동 선두로, 17번 홀에서도 버디를 낚아채 단독 선두에 우뚝 섰다. 18번 홀은 파로 막아내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이날 우승으로 김시우는 우승상금 120만6000달러(약 13억3000만원)를 확보했다.

이로써 PGA투어 누적 상금 1300만9789달러(약 143억7000만원)가 된 김시우는 한국 선수 중 두 번째로 PGA 투어 통산 상금 1300만 달러 고지를 돌파했다.

최경주만이 누적 상금은 3271만5627달러(약 361억3700만원)로 김시우보다 더 많은 상금을 획득했다.

한편 김시우는 2012년 퀄리파잉스쿨을 역대 최연소(만 17세5개월6일)로 통과했다. 나이 규정때문에 PGA투어에는 2015-16시즌에 정식으로 입문했다.

루키시즌 때 윈덤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시우는 지난 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역대 최연소(만 21세)로 우승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후 약 3년 반만에 다시 PGA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