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전처 카톡 내용 공개…양육비 달라는 요청에 "금메달은 돌려달라"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2-25 10:42:12
  •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전처와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며 심경글을 올렸다.

김동성은 24일 연인 인민정 씨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처와 나눈 메시지 내역을 공개했다.

김동성은 "양육비를 보내주기 위해 돈을 벌어야 하는데 이런식으로 몰아가면 더 양육비를 보내주기 위해 벌 수 있는 방법이 없다"며 "제발 현명하게 지혜롭게.. 감정싸움이 아닌 현명한 방법으로 오직 아이만을 위한 생각으로 헤쳐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에서 얻은 금메달 사진을 공개하며 "금메달도 어머니가 너무 그리워하고 계신다. 어머니에게 남은 건 나락으로 떨어진 아들과 금메달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처에게 "그 메달을 따기까지 제 혼자만이 아닌 어머니의 몫이 크기에 어머니에게 드리고 싶다. 금메달과 제가 이혼 당시 제 짐들을 못가져왔는데 짐은 포기하더라도 금메달은 돌려달라"고 당부했다.

김동성은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나는 무조건 양육비를 위해 살겠다. 나쁜 아빠로 낙인이 되었다 하더라도 나는 진심을 다해 양육비를 위해 달려가겠다"고 다짐했다.

함께 공개된 메시지 캡처에서 김동성은 양육비를 독촉하는 전처에게 "돈이 들어와야 준다. 코치하면서 290만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동성은 전처 A씨와 2004년 결혼해 두 자녀를 뒀다. 그는 2018년 이혼 과정 중 양육비 미지급 의혹 등 각종 구설수에 휘말린 바 있다.

2018년 이혼 이혼한 김동성은 전처에게 자녀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은 문제로 '배드파더스( 이혼 후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는 아버지들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하는 사이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최근에는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연인 인민정 씨와 함께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