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英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고상한 체하는 영국인..." 재치 소감 '화제'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4-12 07:51:11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의 윤여정이 영국 아카데미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로는 최초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는 11일(현지시간) 런던 로열 앨버트홀에서 개최된 '2021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을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이날 윤여정은 화상 연결을 통해 영어로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한국 배우 윤여정이다.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후보로 지명돼서 영광이다. 아니, 이제 수상자다"라며 감격스러워했다. 이어 그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 별세에 애도를 전했다.

윤여정은 "모든 상이 의미있지만 이번엔 특히 '고상한 체 한다'고 알려진 영국인들이 좋은 배우로 인정했다는 점에서 특히 의미가 있고 영광이다. 매우 행복하다"는 재치있는 농담으로 박수를 이끌어냈다. 사회자를 비롯해 객석에서도 웃음이 터져나왔다.

한편 영국 아카데미상은 영미권 최고 권위의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힌다. 특히 영국과 미국 영화 구분 없이 진행되는 만큼 미국 아카데미상의 향배를 가늠해볼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윤여정이 미국배우조합상(SAG)에 이어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수상하면서 미국 아카데미상 수상 가능성 역시 높아졌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미나리'는 올해 영국 아카데미상에서 외국어영화상, 감독상, 여우·남우조연상, 음악상, 캐스팅상 6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지만 1개 부문 수상에 그쳤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