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도 넘고, 35년간 누구도 못한 차범근의 고지도 밟은 손흥민[스한 이슈人]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08 22:21:15
  • ⓒ스포츠코리아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개인 통산 한시즌 최다골(22골). 그리고 35년전 차범근이 기록했던 한국인 유럽 ‘리그’ 최다골인 17골과 동률까지.

자신도 넘어서고 35년간 누구도 넘보지 못했던 차범근의 고지마저 밟은 손흥민(29·토트넘 훗스퍼)의 역사적인 득점이었다.

토트넘 훗스퍼는 8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8시 30분 영국 웨스트요크셔주 리즈의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 원정경기에서 손흥민의 득점에도 1-3으로 패하고 말았다.

전반 13분만에 왼쪽에서 크로스 이후 토트넘 수비수 세르히오 레길론의 발에맞고 자책골이 될뻔한 것을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막았지만 맞고 나온 공을 리즈의 스튜어트 댈러스가 밀어넣으며 토트넘은 0-1로 끌려갔다.

전반 25분 중앙에서 델리 알리의 절묘한 스루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은 공간을 파고들어 골키퍼 일대일 기회를 잡았고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어냈다.

그러나 전반 42분 또 다시 토트넘의 오른쪽이 무너졌고 리즈는 왼쪽에서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려 리즈의 공격수 패트릭 뱀포드가 문전에서 가볍게 밀어넣어 1-2로 차이가 벌어진채 전반전을 마쳤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전 맹공에도 더 이상 득점하지 못했고 오히려 후반 39분 리즈에게 역습을 얻어맞고 교체선수 로드리고 모레노에게 쐐기골을 허용하며 1-3으로 패했다. 토트넘은 5위 웨스트햄(승점 58)을 넘어 5위를 탈환할 수 있었던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차범근의 통산 득점, 통산 리그 득점, 한시즌 최다골 등 대부분의 기록을 넘어섰지만 유일하게 손흥민이 차범근을 넘지 못했던 기록은 한시즌 ‘리그’ 최다골이었다. 차범근은 1985~1986시즌 레버쿠젠 소속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만 17골(34경기)을 넣었었다. 손흥민은 2016~2017시즌 토트넘 소속으로 EPL에서만 14골(34경기)을 넣은 이후 올시즌 EPL에서만 16골(33경기)을 넣었던 상황에서 이날 경기를 시작했다.

전반 25분 손흥민이 골을 넣으면서 차범근의 17골 기록을 35년만에 동률을 이뤘다. 35년간 누구도 밟지 못했던 고지를 손흥민이 밟은 것이다.

차범근의 한시즌 리그 최다골 동률은 물론 이 득점으로 손흥민은 올시즌 모든 대회에서 48경기 22골로 2016~2017시즌 기록했던 47경기 21골을 넘어 개인 커리어 최다골 신기록까지 세웠다.

자신 스스로도 넘어서면서, 차범근이 밟은 이후 35년간 누구도 넘보지 못했던 고지조차 밟은 손흥민의 역사적인 득점이었다.

-스한 이슈人 : 바로 이 사람이 이슈메이커. 잘하거나 혹은 못하거나, 때로는 너무 튀어서 주인공이 될 만한 인물을 집중 조명합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