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타율 2할 그 이상의 존재감[스한 이슈人]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13 06:01:38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사직=윤승재 기자] 타율 0.215. 메이저리거 출신 추신수에겐 분명 아쉬운 성적이다. 그러나 추신수가 있을 때의 타선 무게감과 팀 내 존재감까지 따져봤을 땐 의미가 남다르다. SSG 김원형 감독이 추신수를 두고 칭찬을 아끼지 않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추신수의 기록은 압도적이진 않지만 효율적이다. 안타는 많이 없지만, 볼넷 24개(리그 2위)를 골라내는 선구안에 상대 견제로 인한 몸에 맞는 볼(5개, 리그 2위)까지 이겨내며 0.377의 꽤 높은 출루율을 자랑 중이다. 장타율은 0.421로 압도적인 편은 아니지만, 홈런은 7개나 때려낼 정도로 때리는 족족 담장을 넘기며 괴력을 자랑 중이기도 하다.

안타 23개 중 7개를 담장 밖으로 보낸 한 방이 있기에 투수들은 추신수와 쉽사리 상대할 수 없다. 이에 추신수는 볼넷이나 사구를 얻어나가며 팀에게 기회를 가져다주고, 팀은 이렇게 만든 기회를 잘 살려 득점으로 만들어낸다. 추신수가 많은 안타 없이도 팀 내 3위에 해당하는 득점(17점)을 기록한 것을 봐도 그렇다.

보이지 않는 추신수 효과도 무시할 수 없다. 메이저리그에서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 선수의 경험과 조언은 젊은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된다. 여기에 추신수 스스로의 끊임없는 노력까지 어린 선수들에게 큰 귀감이 되고 있다고.

  • (사진=윤승재 기자)
김원형 감독이 추신수의 질문만 받으면 입이 마르도록 칭찬하는 이유다. 김 감독은 “추신수는 계속 노력한다. 노력하는 모습이 없었다면 지금 부진한 모습에 (선발 제외나 휴식 등)다른 방법을 찾았을텐데 그럴 필요가 없다”라면서 “미국에서부터 변함없이 노력하는 모습이 다른 선수에게 본보기가 될 거라 생각해 계속 칭찬하고 싶다. 충분히 기대가 된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더그아웃 분위기를 살리는 데도 추신수가 빠지지 않는다. 김원형 감독은 전날(11일) 일화를 소개하면서 “최정이 3점 홈런으로 분위기를 역전시켰을 때, 최정이 (추)신수에게 ‘형이 출루해서 점수 얻었어’라며 고마워하더라. 그 모습을 보면서 추신수가 확실히 분위기를 살린다는 느낌이 들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추신수 역시 지금의 저조한 타율에 큰 조급함이 없다. 추신수는 “타율만 보면 많이 아쉽다. 하지만 출루해서 나가는 것도 내 임무다. 내 뒤의 타선이 좋아 번트든 어떻게서든 계속 살아나가려고 하고 있다. 더 잘할 수 있고, 잘할 거란 자신감도 있다. 시즌이 끝났을 땐 분명히 좋아졌을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의연한 반응을 보였다.

추신수의 아우라덕분일까. 지난해 9위에 머물렀던 SSG는 올 시즌 18승 14패 5할 이상의 승률(0.563)을 기록하며 2위까지 껑충 뛰어 올랐다. 많은 안타 없이도 SSG에 긍정 효과를 가져다 주고 있는 추신수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