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들이 해냈다!' 김제덕·안산, 양궁 혼성 역전으로 첫 금메달![올림픽 양궁]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7-24 17:00:34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한국 양궁 혼성 대표팀의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2020 도쿄 올림픽에 나선 한국 선수단에 첫 메달이자 금메달을 안겼다.

  • ⓒ연합뉴스
한국 양궁 대표팀의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혼성전 결승 네덜란드전에서 5-3(35-38, 37-36, 36-33, 39-39)으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전날 열린 개인 예선전 남녀 1위를 차지해 이번 대회부터 처음 도입된 혼성조를 이루게 된 남녀 대표팀 막내 두 선수는 16강 방글라데시를 상대로 6-0(38-30, 35-33 39-38)으로 꺾었고 8강에서는 인도에 6-2(35-32, 38-37, 35-37, 36-33)로 승리했다. 4강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5-1(37-37, 39-37, 38-36)로 승리해 결승에 올랐다.

상대는 4강에서 터키를 꺾고 올라온 네덜란드. 네덜란드는 1세트에 한국에 38-35로 승리했다. 한국은 16강부터 진행된 경기에서 처음으로 1세트를 내주며 시작했다.

2세트는 한국이 가져오며 세트 스코어 2-2로 동률을 맞췄다. 3세트 시작과 동시에 김제덕이 10점을 맞추며 시작했다. 3세트 36점을 먼저 올린 한국은 네덜란드가 6점을 쏘며 승리를 확정했다.

마지막이 될 수 있는 4세트. 김제덕이 10점을 쐈고 안산도 10점을 쏘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결국 네덜란드가 40점 만점 중 39점이나 맞췄고 한국은 김제덕이 추가 10점 후 안산이 9점을 따내며 39-39 동점으로 1점씩을 나눠가져 한국은 5-3으로 승리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 ⓒ연합뉴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