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승부에 메시가 아쉬워할 때 맨시티는 '축배'들었다[챔피언스리그]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16 08:12:16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같은 조에 속한 파리 생제르망(PSG)과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의 희비가 엇갈렸다.

PSG와 맨시티는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A조에 속했다. 라이프치히와 브뤼헤도 같은 A조다.

두 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4시 나란히 조별리그 1차전을 치렀다. PSG는 아쉬운 결과를 맨시티는 만족할만한 결과를 썼다.

PSG는 조 최약체로 평가되는 브뤼헤와 원정 경기를 가져 1-1로 비겼다.

경기 전 PSG의 승리가 무난해 보였다. 지난달 11일 스페인 라리가 바르셀로나에서 PSG로 이적한 '세계적인 축구선수' 메시와 PSG 공격 양대산맥인 네이마르와 음바페가 공격 선봉에 섰기 때문.

그러나 결과는 예상 밖이었다. PSG는 전반 15분 선제골을 넣고도 전반 27분 동점골을 내줘 무승부에 그쳤다.

음바페가 후반 5분 만에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PSG에 변수가 발생했고, PSG 합류 후 동료들과 호흡을 맞출 시간이 적었던 메시는 완전히 녹아든 경기력을 선보이지 못했다. 결국 PSG는 승점 1점 획득에 그쳤다.

경기 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PSG 감독은 결과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팀 내 누구도 무승부 결과에 만족할 수 없다. 우리는 승점 3점을 모두 따기 위해 여기에 왔다"고 말했다. 원하는 바를 얻지 못한 것을 직설적으로 표현했다.

반면 같은 A조에 속해있고, PSG와 나란히 강팀으로 분류된 맨시티는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라이프치히를 상대로 홈에서 무려 6골을 퍼붓는 골행진을 선보이며 6-3 승리로 조별리그 첫 스타트를 완벽하게 끊었다.

조별 1차전에서 희비가 엇갈린 두 팀은 당장 다음 조별 경기에서 마주한다. PSG는 기세가 오를 대로 오른 맨시티와 오는 29일 오전 4시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