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비대위, 합동분향소 설치 무산…"경찰 제지 납득 어려워"
경제산업부 임현지 기자 limhj@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16 17:36:24
  • (왼쪽부터)김기홍·이창호·조지현 전국자영업비상대책위원회 공동 대표가 16일 오후 여의도에서 자영업자 합동분향소를 설치하려다 무산되자 이후 계획에 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코로나19 이후 극단적 선택을 한 자영업자들을 기리는 합동분향소를 설치하려 했으나 경찰 제지로 무산됐다.

비대위는 16일 오후 2시께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에서 합동분향소를 설치할 계획이었다. 극단적 선택을 선택할 만큼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 자영업자 실태를 알리고, 정부 영업제한 조치 철폐를 촉구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경찰이 이날 오후 1시께부터 50여명을 배치해 국회 앞 인도를 차단하며 분향소 설치는 이뤄지지 못했다. 이후 2시13분께 여의도공원 인근 도로로 이동, 다시 분향소 설치를 시도했으나 경찰 차량이 분향소 천막 등을 실은 용달차 통행을 막으며 2차 설치 시도도 무산됐다.

김기홍 비대위 공동대표는 “경찰이 국회 앞 분향소 설치가 불법이라는 입장을 전해왔다”며 “다른 장소를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최근 이들에게 제보된 자영업자 극단적 선택은 총 22건이다. 영업시간 제한으로 폐업 후 운명을 달리한 술집 자영업자, 노래방 영업금지로 대출금 상환을 하지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자영업자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자영업자들은 프로필사진을 검은 리본으로 바꾸고 온라인 상으로 추모를 이어가고 있다.

김 공동대표는 “돌아가신 자영업자분들의 넋을 위로하려는 분향소 설치까지 막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광화문이든 서울시청이든 반드시 숨진 자영업자를 추모할 수 있는 분향소를 설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