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이닝 7실점 이어 이번에는 2이닝 5실점… 류현진, 충격의 부진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18 09:12:47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충격적인 부진에 빠졌다.

류현진은 18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8시 7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2이닝 5실점 5피안타 1볼넷 2탈삼진의 충격적인 부진을 보이고 강판됐다.

팀이 2-5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강판됐기에 패전투수가 될 가능성이 있으며 평균자책점은 4.34까지 치솟았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약체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했지만 2.1이닝 7실점 8피안타 1볼넷으로 올시즌 가장 좋지 못한 투구를 했다. 3.77로 지켜오던 3점대 평균자책점이 이날 경기 후 4.11까지 치솟았다.

반등이 필요한 경기였고 1회 가볍게 삼자범퇴로 시작하며 좋은 출발을 하는가 했다. 하지만 2회 선두타자 볼넷 허용 후 2사까지 잡고 브렌트 루커에게 1타점 2루타를 내주며 선제실점을 했다.

하지만 2회말 토론토 타선이 곧바로 2득점을 내주며 2-1로 앞선채 3회초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3회는 그야말로 ‘악몽’이었다. 선두타자에게 안타를 허용한 후 브라이언 벅스턴에게 2루타를 내줬고 중견수 코리 디커슨의 실책까지 겹쳐 1실점에 3루까지 진루를 허용했다. 이어 조지 프랑코에게 2점홈런을 허용한 류현진은 조시 도날드슨에게 백투백 홈런까지 허용하며 단숨에 5실점을 했다.

결국 강판될 수밖에 없었다. 2이닝 5실점의 심각한 부진. 직전 등판에서 2.1이닝 7실점에 이어 이번에는 2이닝 5실점으로 오히려 더 적은 이닝만 소화할 정도로 류현진의 부진이 깊어졌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