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카하시 4이닝 무실점+김선빈 투런포' KIA, SSG 7-1 제압[광주에서]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25 20:04:42
  • 김선빈 ⓒ스포츠코리아
[스포츠한국 광주=노진주 기자] KIA 타이거즈가 폭발한 타선을 앞세워 SSG 랜더스를 제압했다.

KIA는 25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와 경기에서 7-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KIA는 2연패 탈출과 동시에 SSG전 3연패에서도 벗어났다.

중위권에서 치열한 순위싸움을 하고 있는 SSG는 순위 상승을 위한 가속 페달을 밟지 못했다.

이날 경기를 통해 KBO리그 데뷔전에 나섰던 KIA 새 외국인 투수 보 다카하시는 4이닝 동안 3피안타 4사구 2개, 5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타석에서는 최원준이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SSG 선발투수 최민준은 5이닝 동안 5피안타 4사구 2개 0탈삼진 6실점으로 무너졌다. 타선도 KIA가 7득점을 뽑아낼 때 단 1득점에 그쳤다.

KIA는 4회말 선제점을 올렸다. 최원준의 2루타와 최형우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1사 1,2루 찬스에서 터커가 1타점 적시타를 올렸다. 이후 황대인의 1타점 희생플라이까지 더해졌다. KIA는 2-0으로 앞서나갔다.

5회말 KIA는 점수를 추가했다. 선두타자 김민식은 2루타로 출루한 뒤 이창진의 희생번트로 3루 베이스를 밟았다. 여기에 볼넷으로 출루한 박찬호가 상대 폭투로 2루까지 진루해 KIA는 1사 2,3루 찬스를 맞았다. 이때 최원준이 주자 두 명을 불러들이는 적시타를 작렬했다. 이후 김선빈의 2점 홈럼까지 나오며 KIA는 순식간에 점수 차를 6-0으로 벌렸다.

이후 6회 땐 양 팀이 한 점씩 주고받았다. 6회초 SSG는 만루 기회를 얻었지만 단 1점 획득하는데 그쳤다.

경기는 그대로 마무리됐다. KIA가 6점 차 여유로운 스코어로 승리를 따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