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송지효, 셀카 찍는 김종국 뒤에서 깜찍 포즈…"럽스타그램"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0-17 17:55:24
  • SBS '런닝맨'
'런닝맨' 양세찬이 셀카 사진을 찍는 김종국과 송지효를 보며 "럽스타그램"이라고 농담을 했다.

1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한 '주꾸미 게임'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멤버들은 각자 다른 곳에서 주꾸미 게임 요원과 만나 딱지 게임을 했다. 요원의 딱지를 넘기면 만원과 딱지 한 장을 얻고, 넘기지 못하면 자신의 딱지를 뺏기는 게임이었다.

전소민은 비실한 요원을 만나 딱지를 넘기는 데 성공했다. 반면 다른 멤버들은 모두 딱지 넘기기에 실패해 뿅망치를 맞았다.

딱지 게임을 벌인 뒤 주꾸미 게임 초대장을 받은 멤버들은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초록색 트레이닝복을 입고 세트장에 모여 본격적인 주꾸미 게임을 벌이기로 했다.

멤버들은 참가자들에게 5개의 목숨이 주어지고, 게임에서 목숨을 잃을 때마다 신체부위가 하나씩 절단된다는 설명을 듣고 깜짝 놀랐다.

총 300만원의 상금이 걸린 가운데 멤버들은 딱지치기를 통해 획득한 현금을 다른 사람의 목숨을 뺏을 수 있는 아이템인 구슬로 바꿨다.

유일하게 현금을 얻지 못한 김종국은 다른 멤버들이 현금을 구슬로 바꿀 때 "난 셀카나 찍어야겠다"며 혼자 사진을 찍었다.

이를 본 송지효는 김종국의 뒤로 다가가 손가락으로 브이(V)를 그리며 포즈를 취했다.

김종국은 "나와"라고 말하면서도 웃음을 터뜨리며 송지효와 함께 사진을 찍었다.

이를 목격한 양세찬은 유재석에게 "럽스타그램"이라며 김종국과 송지효의 러브라인을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