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전 여친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 마음 안 좋아… 글 내릴 것"[전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0-20 23:07:04
A씨 측 법무법인 "A씨 향한 신변 위협까지 이어져… 극심한 정신적 고통 호소"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을 폭로한 전 여자친구 A씨가 김선호에게 사과를 받았다며 두 사람의 사생활을 확대 재생산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A씨는 지난 17일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고 올렸던 글을 20일 수정했다. A씨는 수정 글에서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고 전했다.

이어 A씨는 "그분에게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A씨는 끝으로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 이 글은 곧 내리겠다"며 글을 마쳤다.

A씨의 포탈사이트 게시물에 이어 A씨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최선 측은 20일 "A씨가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공식 입장을 내놨다.

법무법인 최선 측은 "현재 일부 언론, SNS 및 커뮤니티 등에 A씨의 신상이 무분별하게 공개되고 있다. A씨 신상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기초한 비난, 심지어 신변에 대한 위협까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법무법인 측은 이어 "A씨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본 법무법인은 A씨의 보호를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며, A씨와 관련한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 게시글, 댓글 등에 대하여는 가능한 모든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 다음은 김선호 전 연인 A씨 게시글 전문

다음은 A씨의 심경글 전문이다.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합니다.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습니다.

그분에게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습니다.

이 글은 곧 내리겠습니다.

▲ 다음은 김선호 전 연인 A씨 측 법무법인 최선 공식입장 전문

김선호 씨의 전 연인 A씨를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 최선 이동훈, 정다은 변호사입니다.

현재 일부 언론, SNS 및 커뮤니티 등에 A씨의 신상이 무분별하게 공개되고 있으며, A씨의 신상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기초한 비난, 심지어 신변에 대한 위협까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A씨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일반인인 A씨가 추가적인 피해를 입지 않도록 도를 넘는 억측과 명예훼손은 자제하여 주시기를 정중히 요청 드리며, A씨 개인에 대한 취재 및 인터뷰 요청 등도 삼가 주시기를 바랍니다.

본 법무법인은 A씨의 보호를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며, A씨와 관련한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 게시글, 댓글 등에 대하여는 가능한 모든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임을 알려 드립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