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때리는 그녀들' 최은경, 새 멤버로 합류 "에이스 DNA"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2-02 08:50:47
'골 때리는 그녀들' 현영민이 리그전 승리를 위해 팀 전투력 강화에 나섰다.

지난 1일 밤 9시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 2(이하 '골때녀')에서 현영민의 FC 아나콘다는 아나운서 출신 최은경을 새로운 멤버로 영입해 전력을 보강했다.

최은경이 압도적인 피지컬과 볼 감각을 바탕으로 잠재적 에이스의 면모를 선보이자 현영민은 함박 미소를 지었다. 특히 현영민은 "베테랑을 데려온 것 같아 행복한 고민을 하게 될 것 같다"고 반겼다.

현영민은 연습 경기 당시 최약체 팀으로 꼽힌 FC 아나콘다 선수들에게 특별 훈련을 지시했다. 볼 리프팅을 포함한 기본기를 개별적으로 소화한 FC 아나콘다. 이들은 현영민의 가르침대로 스텝 밟기에 이은 슈팅 연습까지 수행하며 각오를 다졌다.

현영민과 FC 아나콘다는 부천 FC 유소년축구단과 평가전을 치렀다. FC 아나콘다 멤버들이 몸에 익힌 기본기로 부천 FC 유소년축구단의 빠른 패스워크에 맞서자 현영민은 칭찬으로 기세를 끌어올렸다. 또한 현영민은 경기 중 선수들의 센스가 돋보이는 전진 패스가 나오자 열렬한 박수를 보냈다.

아울러 현영민은 시합 중 흐름을 읽으며 전술 변화를 지시해 감탄을 자아냈다. 그는 상황에 맞춰 선수들의 필드 위치를 변경하며 상대팀 경기 운영에 대응했다. 현영민은 지속적인 선수 교체를 통해 FC 아나콘다가 경험을 골고루 쌓도록 도왔다.

뿐만 아니라 현영민은 FC 아나콘다의 부족한 모습에 쓴 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선수들이 부천 FC 유소년축구단의 화려한 개인기에 연이어 돌파 당하자 그는 날카로운 지적으로 승부욕을 자극했다.

한편, '골때녀'는 그 누구보다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축구 레전드들이 팀을 이뤄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