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찔한 상황
기사입력 2021-06-11 14:16:34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쉐라톤 팔레스호텔 철거현장에서 인부들이 쓰러진 비계(높은 곳에서 작업할 수 있도록 설치하는 일체형 작업발판)를 정리하고 있다.

이날 오전 1시 55분께 비계가 인근 아파트 주차장 쪽으로 쓰러졌으나 현장 주변에는 사람이 없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