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합니다만 세차 사양 합니다'
기사입력 2021-10-08 10:44:43

자녀 입시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차량을 타고 법원에 도착한 뒤 차량 창문에 '감사합니다만 "세차 사양" 합니다'고 적힌 메모를 붙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