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면을 기원합니다'
기사입력 2021-10-21 17:58:03

21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최 모 소위 진혼식에서 최 소위 가족이 헌화하고 있다.

1984년 ROTC를 거쳐 소위로 임관한 최 소위는 전투병과학교에 입교해 유격 훈련을 받은 지 불과 엿새 만에 사망했다.

당초 그의 사인은 '과로사 또는 청장년 급사증후군'으로 기재됐으나 고인과 같은 중대에서 복무한 ROTC 동기생인 진정인이 '고인은 구타 및 가혹행위를 당하여 사망하였다'며 진상규명을 신청하면서 37년 만에 진실이 드러나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