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최측근, 옵티머스 의혹 조사중 숨진 채 발견
노유선기자 yoursun@hankooki.com 기사입력 2020-12-07 10:08:43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연합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이모 부실장이 3일 서울 서초동 법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부실장은 이낙연 대표측이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각종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의 고발로 검찰 조사를 받던 중이었다.

이 대표 측은 지난 4월 총선 전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복합기 대납 등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었다. 이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 부실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해당 의혹은 옵티머스 관련 업체가 지난 2월에서 5월까지 이낙연 대표의 당시 종로 선거사무실에 복합기 임대료 월 11만5000원 가량을 지원했다는 내용이었다. 임대료 총금액은 46만원이었다.

앞서 이 부실장은 2일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저녁 6시30분까지 조사를 받은 뒤 식사를 하고 다시 조사를 받기로 했지만 행방이 묘연했다. 경찰은 기동대를 투입해 이 부실장의 행방을 추적했다. 이 부실장은 하루 뒤인 3일 오후 9시 15분쯤 서울중앙지법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주변인들을 상대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 부실장은 이 대표의 10년지기 최측근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때는 전남지사 경선 과정에서 권리당원들의 당비 약 5000만원을 대납한 혐의로 징역 1년 2개월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이 대표를 돕다가 실형을 살게 된 것이다. 이후 이 대표는 이 부실장을 출소 4개월 만에 전남도청 정무특보로 발탁했다.

이 같은 보은 인사는 인사청문회에서 논란이 됐다. 지난 2017년 이 대표(당시 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은 "상식적으로 보좌관과 측근이 상관을 위해 5000만원을 쓴 게 말이 되냐"고 질의했다. 하지만 이 부실장은 이날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출석하지 않았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