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尹에 견제구 "검사밖에 해본 게 없어…임기도 못 마쳐"
주현웅 기자 chesco12@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4-23 14:29:59
  • 정세균 전 국무총리.(사진=연합뉴스)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차기 대선에서 여권의 잠룡 중 한 명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검사밖에 해본 게 없다”고 견제구를 던졌다.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정 전 총리는 “(윤 전 총장이)정치로 직행한다면 아마 좋지 않은 선례를 남기는 게 되는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윤 전 총리의 높은 지지율’ 등을 묻는 질문에는 “그럴 수 있다”면서도 “그런데 윤 전 총리는 임기를 못 마쳤다”고 지적했다.

정 전 총장은 이어 “정치적 중립성이 검찰은 가장 중요한 덕목 중에 하나”라며 “그렇기 때문에 과거에 어떤 검찰총장도 총장을 끝내고 바로 정치에 직행한 분이 한 분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자기 임기도 다 안 마치고 중간에 사임을 해서 정치로 직행 한다는 걸 곰곰이 생각해 보면 국민들께서 계속 박수를 치실까”라며 의문을 표했다.

정 전 총리는 특히 “(윤 전 총장은)국민을 위해서 어떤 성과를 낸 걸 가지고 지지도가 만들어진 게 아니고 반사이익 측면이 크다고 본다”며 “무언가 업적이 있고 성과를 내서 쌓여진 지지도하고, 그냥 반사이익에 의한 지지도하고는 그 강도와 견고성에 있어서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도 말했다.

chesco12@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