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연기금 투자풀 출범…이관작업 순조롭게 마무리
장서윤 기자 ciel@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5-03 13:17:34
[주간한국 장서윤 기자]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달 30일 연기금투자풀 주간운용사 업무를 개시했다고 3일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올해 1월 19일 연기금투자풀 경쟁입찰에서 새로운 주간운용사로 선정된 바 있다.

복수 주간사 체제인 연기금투자풀 운용사에 선정된 이후 지난 3개월간 준비과정을 거쳐 기존 주간운용사 거래 기금들의 계좌를 자사 판매시스템으로 옮기는 이관작업을 순조롭게 완료함으로써 투자풀 제도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전담 주간운용사 중 최대 인력인 32명을 배치하여 투자풀 참여 기금들에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연기금투자풀은 정부부처 산하 기금 및 공공기관 등의 자금을 모아 통합운용하는 제도로서 2001년 도입된 후 올해로 20년을 맞이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주간운용사 계약기간은 2025년 12월 31일까지다.

OICO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미래에셋자산운용 서유석 대표는 “연기금투자풀 주간운용사로서 안정성과 수익성 및 공공성 제고를 최우선의 가치로 삼아 기금 및 공공기관 등 투자풀 참여기관의 여유자금 운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