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영암 미암면 200㎿ 태양광발전사업 추진
송철호 기자 so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5-04 15:29:47
미암주민추진위-한수원-퍼시피코, 태양광사업 업무협약 체결
  •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달 29일 미암태양광 주민추진위원회, 퍼시피코에너지와 ‘영암군 미암면 200㎿ 육상태양광 발전설비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오른쪽 첫번째가 배양호 한국수력원자력 신재생사업처장.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지난달 29일 미암태양광 주민추진위원회, 퍼시피코에너지와 ‘영암군 미암면 200㎿ 육상태양광 발전설비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전라남도 영암군 미암활성화센터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박정환 미암태양광 주민추진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미암면 주민, 배양호 한수원 신재생사업처장, 조동욱 퍼시피코에너지 한국법인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미암주민태양광사업’은 미암면 일원에 200MW 육상태양광을 건설하는 것으로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주민참여형 태양광발전사업이다. 총사업비 2939억 원에 달하는 이번 사업에서 한수원은 사업종합관리 및 운영·유지관리, 퍼시피코에너지는 사업종합관리와 부지임대 및 파이낸싱을 주관한다.

주민의 자발적 참여로 설립된 미암태양광 주민추진위원회는 인허가 지원 등을 맡을 예정이다. 특히 미암태양광 주민추진위원회는 향후 주민협동조합을 설립, 채권형으로 참여해 주민참여에 따른 이익을 지역주민과 공유할 계획이다.

배 신재생사업처장은 이번 협약식에서 “한수원은 주민 중심 태양광발전소를 만들기 위해 주민들과 긴밀히 소통할 것”이라며 “발전소를 통한 지역주민 소득 증대와 신규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song@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