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동산 의혹' 12명 탈당 권유 vs 국민의힘, "전원 감사원 전수조사"
장서윤 기자 ciel@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08 15:32:33
여야 정치권 부동산 투기 관련 '시즌2' 돌입
  •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권익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주간한국 장서윤 기자]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에 연루된 소속 국회의원 12명 전원에 대해 탈당을 권유하기로 했다.

8일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 부동산 거래·보유 과정에서 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소속 의원 12명(16건)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오늘 최고위원회 논의를 걸쳐 12명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며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너무 크고 정치인의 내로남불에 비판적인 국민 여론이 높은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탈당이 권유되거나 출당되는 의원은 △김주영, 김회재, 문진석, 윤미향 의원(이상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김한정, 서영석, 임종성 의원(이상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 △양이원영, 오영훈, 윤재갑, 김수흥, 우상호 의원(농지법 위반 의혹)이다. 민주당은 지역구 의원한테는 탈당을 권유하되, 비례대표는 출당시키기로 했다.

고 대변인은 "우리 당은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사안에 대해서만큼은 선제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국민의 힘은 8일 소속 의원 102명 전원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국민권익위원회가 민주당 의원의 부동산을 전수조사한 결과 의원과 가족 12명이 불법 거래에 연루된 의혹이 있다는 조사 결과를 내놓은 것과 관련해 민주당이 국민의힘도 전수조사를 받으라고 한 데 대해 대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권력으로부터 독립된 기관인 감사원에 조사를 의뢰해 공정성을 담보 받겠다"며 소속의원 전원에게 이미 전수조사를 동의받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의원에 대한 권익위의 조사에 대해 신뢰할 수 없다며 "권익위는 민주당 의원 출신이 위원장으로 있는 정부 부처로 사실상 '셀프조사', '면피 조사'라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민주당도 감사원 조사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