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한정 의원"jtbc 왜곡보도 정정 요구"
박병우 기자 pbw@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10 17:05:15
  • ( 사진=연합뉴스 )
[주간한국 박병우 기자]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탈장 권유 조치를 받은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을 탈당할 이유가 없고 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10일 밝혔다. 또한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jtbc 보도에 대해 왜곡된 내용이라며 정정 보도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배우자가 왕숙신도시 발표 1년 7개월 후에 구입한 땅을 두고 개발정보를 미리 알고 땅을 산 게 아닌지 의심이 간다는 jtbc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지하철 4호선 진접선 사업은 2019년 개통 예정이었으나 입찰 지연으로 1차례 개통이 연기됐다고 김의원측은 설명했다. 계속된 사업 지연으로 개통이 다시 연기돼 지역민의 원성이 높았기 때문에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의정활동을 한 것인데, 이를 의심스런 공사 독려로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김의원측은 "배우자 소유의 토지가 위치한 팔야리 지역의 땅값은 주변지역에 비해 폭등한 사실이 없음에도 의혹을 제기했다"며"일부 부동산업자의 말만 선택적으로 인용해서 보도한 왜곡"이라고 밝혔다.

pbw@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