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위, 마이데이터 활성화 법적 토대 마련…하반기부터 사업 확산
장서윤 기자 ciel@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11 16:34:43
  • 김부겸 국무총리(맨 왼쪽)가 1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23차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4차산업혁명위원회 제공.
[주간한국 장서윤 기자]데이터를 개인의 의사에 따라 활용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사업이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11일 마이데이터 사업 활성화를 위한 법적 기반을 구축하기로 했다.

4차위는 11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제23차 전체 회의를 열고 '마이데이터 발전 종합계획'과 '데이터 플랫폼 활성화 방안' 등 2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마이데이터는 여러 금융사나 빅테크 기업에 흩어진 개인 데이터를 한곳에 모아 개인이 주도적으로 자신의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 하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개인정보를 본인이 관리하고 결정할 수 있게 만들자는 개념에서 시작됐다.

서비스가 시행되면 소비자들은 금융사나 빅테크 업체가 보유한 개인정보를 본인 또는 마이데이터 사업자에게 전송할 수 있다.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통해 일반 개인들도 다양한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4차위는 국가 차원에서 마이데이터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려면 제도적 기반을 갖춰야 한다는 취지에 따라 개인정보보호법 상 마이데이터 서비스의 근거를 마련한다. 관련한 개별법인 '신용정보법'과 '전자정부법' 등도 정비할 계획이다.

이같은 법정 정비 후 올해 하반기부터 마이데이터 사업이 확산할 전망이다.

또 누구나 빅데이터를 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 플랫폼을 연계하는 내용의 '데이터 플랫폼 활성화 방안'도 마련된다.

이날 회의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민관협력 기반 데이터 플랫폼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현재 운영 중인 빅데이터 플랫폼 16개와 향후 구축할 신규 플랫폼을 대표로 육성해 데이터 축적과 활용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우리 일상에서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데이터 활용에 대한 국민 체감이 획기적으로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며“정부는 데이터를 현명하게 쓸 줄 아는 국민과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해줄 기업이 함께 데이터 경제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을 통해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