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자활청년들의 베이커리 ‘빵그레’ 2호점 10월 오픈
이재형 기자 silentrock@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28 10:41:01
하이트진로 청년자립 프로젝트…임대료, 인테리어 비용 등 지원
  • 빵그레 광주점 자활근로 청년 직원이 빵을 포장하고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주간한국 이재형 기자] 하이트진로가 지역 청년들이 운영하는 베이커리 카페인 ‘빵그레’ 2호점을 광주에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광주광역시 동구 서석동에 마련된 ‘빵그레’ 2호점은 현재 가오픈하고 시범운영 중이며 오는 10월 중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빵그레’ 사업은 지난해 하이트진로와 공공기관이 자활청년들의 자립과 꿈 실현을 돕기 위해 기획한 청년 자립 지원 프로젝트로, 창원에 1호점을 열었다. 청년들이 일정 기간 직접 카페를 운영하도록 해 독립 기반을 만들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빵그레는 음료와 베이커리 메뉴를 지속 확대하고 지역민들의 사랑을 받아 청년자립 지원사업의 대표적인 성공모델로 성장했다.

빵그레 2호점은 지난 1월 하이트진로와 광주동구지역자활센터가 개점 및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추진했다. 하이트진로는 ▲매장 임대료 ▲운영에 필요한 차량 ▲초기 인테리어 및 장비 구입 비용 ▲매장 운영 전문 매니저 인건비 등을 지원하며, 현장에는 제빵과 바리스타 관련 기술 교육을 이수한 지역의 자활청년들이 투입된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는 “빵그레가 청년 자립 지원 사업 성공 모델로 빠르게 자리매김하고 광주광역시와 함께 2호점을 오픈하게 되어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100년 기업으로서 우리 사회의 미래인 청년들이 꿈을 갖고 사회적 자립을 이룰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과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silentrock@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