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에 롯데칠성음료 거점 오피스 생겨
이재형 기자 silentrock@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28 10:42:04
비대면 근무, 출장 업무 공간 등 목적
  • 롯데칠성음료 거점 오피스 이미지.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주간한국 이재형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서울 서부권역에 거점 오피스를 새로 운영한다.

롯데칠성음료는 서울 영등포역 인근에 위치한 패스트파이브 영등포점 오피스동에 거점오피스를 마련했다고 28일 알렸다. 무선 네트워크 환경과 모바일 예약 시스템, 별도 회의실과 사무기기를 지원하는 총 52인석 규모의 오피스다.

거점 오피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앞당겨진 비대면 근무환경에 대응하고 재택근무가 어렵거나 장거리 출퇴근하는 임직원들의 워라벨 등을 고려해 마련됐다. 롯데칠성음료 임직원 누구나 이용 가능하며 외부 미팅, 프로젝트 팀 운영, 지방 근무자 출장 시 업무 공간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향후 임직원 만족도 평가 등 검토를 거쳐 거점 지역과 서비스 등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직원들이 업무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업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거점오피스를 운영하게 됐다”며 “직원들이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효율적인 업무 환경을 제공하는 등 복리후생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ilentrock@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