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사)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장서윤 기자  ciel@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1-24 16:40:34
메리츠화재는(사)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와 자동차 성능·상태점검 관련 신규 상품 및 사업모델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이달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자동차 성능·상태 점검자 배상책임보험’의 원활한 운영과 조기 정착을 위해 시스템제휴 및 공동마케팅 진행을 합의하고,업계 최초로 '자동차 성능·상태점검 책임보험 보증연장특약(이하’보증연장특약‘)'을 출시했다.

보증연장특약은 중고차를 구매한 소비자의 피해를 폭넓게 보장하기 위해 자동차 인도일부터30일/2000km까지였던 기존 의무보험을 최대 360일/20,000km까지 확대한 상품이다.

자동차 인도일로부터90일/5000km, 180일/10,000km, 360일/20,000km까지 일자별,거리별로 확대해 의무보험 기간30일/2000km이후에 발생 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해서도 소비자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

보증연장특약은(사)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에 등록된 모든 성능점검자가 가입되어 있어 소속 성능점검장에서 중고차 검사를 시행한 소비자는 별도 보험 가입 절차 없이 보장 받을 수 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자동차 성능·상태 점검을 통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중고차를 거래할 수 있는 건전한 중고차 시장을 만들 것”이며“이번 협약을 통해소비자의 니즈를 충족하는 폭 넓은 보장으로 신뢰도를 높이고,업계 모두가 상생할 수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