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강경화 교체 등 3개 부처 개각
주현웅 기자 chesco12@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1-20 13:49:04
외교부 정의용·문체부 황희·중기부 권칠승…박영선 서울시장 출마선언 임박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중소벤처기업부 등 3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왼쪽부터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정의용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문체부 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황희 국회의원, 중기부 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권칠승 국회의원.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중소벤처기업부 3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임에 정의용 외교안보특별보좌관,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임에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영선 중기부 장관 후임에 권칠승 민주당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현 정부 출범 때부터 함께 했던 강 장관이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다음 외교부 장관으로 내정된 정 후보자에 대해 “평생을 외교·안보 분야에 헌신한 최고의 전문가로, 문재인 정부 국가안보실장으로 3년간 재임하면서 한미 간 모든 현안을 협의·조율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실행을 위한 북미협상, 한반도 비핵화 등 주요 정책에도 가장 깊숙이 관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교·안보 현안들에 대한 깊은 이해와 통찰을 바탕으로,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맞아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중국·일본·러시아·EU 등 주요국과의 관계도 원만히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정 후보자는 서울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했다. 외무고시(5회)에 합격한 뒤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 조정관, ILO 이사회 의장, 주 제네바·이스라엘 대사를 지냈다.

황 후보자는 서울 강서고와 숭실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참여정부 행정관과 민주당 홍보위원장 및 원내부대표 등을 지냈다.

정 수석은 “황 후보자는 재선 국회의원으로, 국회 국방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회 등 다양한 정책 분야에서 활동하면서 뛰어난 정책기획력과 이해관계 소통역량을 발휘해 왔다는 평가”라며 “기획력과 업무추진력, 의정활동을 통해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문화예술·체육·관광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스포츠 인권 보호 및 체육계 혁신, 대국민 소통 강화 등 당면 핵심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기부 수장은 박 장관의 사의 표명으로 교체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날 박 장관은 오는 4월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공식 출마표를 던질 가능성이 크다.

이에 문 대통령은 박 장관 후임으로 권칠승 민주당 의원을 내정했다. 권 후보자는 대구 경북고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참여정부 시절 행정관을 지냈다. 경기도의회 의원을 거쳐 20대·21대 경기 화성시병에서 재선했다.

정 수석은 “권 후보자는 중소기업 관련 주요 정책과 현안에 대한 이해가 깊고, 중소·벤처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맞춤형 지원,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 등에 기여해 왔다”며 “정부, 지방의회, 국회 등에서 쌓아온 식견과 정무적 역량 및 업무 추진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로 경영위기에 처한 중소기업 등을 속도감 있게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실시된 개각은 일찍이 예상됐던 사항이다. 지난달 30일 민심수습 차원에서 이뤄진 인사가 법무부와 환경부 등 소폭으로 단행되면서 2~3차 추가 개각이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때문에 이번 2차 개각에 이어 곧 3차 개각이 단행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 농림축삭식품부 등이 대상으로 거론된다.

chesco12@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