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포항 연료전지사업 본격 진출
송철호 기자 so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1-20 17:21:38
경북·포항시·한수원 등 포항연료전지 자체사업 MOU
  •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오른쪽 세번째) 등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수력원자력)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20일 포항시청에서 경상북도, 포항시, 영남에너지서비스, 포항테크노파크와 ‘포항연료전지발전 자체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포항연료전지발전사업은 한수원이 사업비 약 1000억 원을 전액 투자하는 자체사업으로 포항 블루밸리 산단 내에 2023년까지 건설하게 된다. 이는 경북 ‘수소연료전지 발전클러스터 구축사업’의 하나로 추진됐고 발전소 유지·보수(O&M)기술 개발 및 도내 대학 인력양성 프로그램 활성화 등과 연계해 산·학·연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에서 ▲경북과 포항시는 클러스터 조성, 사업 인·허가 및 주민협력 위한 행정지원 ▲한수원은 수소연료발전소 건설·운영 및 유지·보수 기술 국산화 ▲영남에너지서비스는 안정적 도시가스 공급 ▲포항테크노파크는 유지·보수 기술 확보 및 인력양성 위한 연구 인력과 장비 지원을 하게 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포항연료전지발전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을 견인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경북 동해안이 세계적인 수소연료전지 산업 메카로 도약하는 밑거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료전지발전은 연소가 아닌 화학반응을 이용한 발전방식으로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미비해 친환경·미래 발전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이번 사업은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동시에 전력사용이 많은 산업단지에 연료전지 발전소를 보급함으로써 국가 에너지 효율에 기여한다는 장점이 있다.

song@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