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사과… 식약처 고발, 영업정지 결정 하루 만에 고개숙여
노유선기자 yoursun@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4-16 12:03:24
한국거래소, 인위적 주가조작 조사 들어간 듯
  • 남양유업 불가리스 (사진=남양유업 제공)
남양유업은 자사 제품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발표와 관련해 소비자의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며 16일 공식 사과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광고법 위반으로 고발 조치에 나선 데 이어 한국거래소가 주가조작 의도가 있는지를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지자 서둘러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남양유업은 이날 “이번 심포지엄 과정에서 이 실험이 인체 임상실험이 아닌 세포단계 실험임에도 불구하고 소비자에게 코로나 관련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포 실험 단계에서 한국의과학연구원에서는 불가리스의 인플루엔자 H1N1 99.999% 저감 및 충남대 수의학과 보건연구실에서는 코로나 COVID-19 77.78% 저감 연구결과가 있었다”며 불가리스의 코로나19 억제효과를 부인하지 않았다.

이어 “발표 과정에서 세포 실험 단계에서의 결과임을 설명하였으나, 인체 임상실험을 거치지 않아 효과를 단정 지을 수 없음에도 소비자의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된 점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했다.

불가리스의 인체 임상실험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남양유업은 “금번 세포실험 단계 성과를 토대로 동물 및 임상 실험 등을 통해 발효유에 대한 효능과 가치를 확인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남양유업은 지난 13일 개최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효과 연구에서 77.78%의 저감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남양유업 주가는 8.57% 급등했다.

한편 식약처는 15일 ‘식품표시광고법’ 제8조 위반 혐의로 남양유업을 고발 조치했다. 또 남양유업 세종공장에 대해선 영업정지 2개월 행정처분을 관할 지자체에 의뢰했다. 남양유업은 “긴급 현장조사를 통해 남양유업이 해당 연구 및 심포지엄에 개최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국거래소도 조사에 착수했다. 주식 부정거래와 미공개 정보이용 여부를 들여다본다는 것인데 조사를 마치면 금융감독원은 결과를 검토한 뒤 추가 조사가 고발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