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창립 60주년 기념 비대면 행사 진행
송철호 기자 so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14 10:38:40
김정수 총괄사장 “세계적 식품기업으로 거듭나는 새로운 60년 시작하자”
  •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이 창립 60주년 기념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삼양식품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한국인의 소울푸드 라면을 대한민국 최초로 선보인 삼양식품이 창립 60주년을 맞았다. 삼양식품은 오는 15일 창립 60주년을 앞두고 비대면 창립기념식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지난 60년은 사람들의 배고픔을 해결하겠다는 사명감에서 시작된 도전의 역사고 앞으로의 60년은 세계적인 식품기업으로 거듭나는 새로운 도전이 될 것”이라며 “세계를 무대로 삼양식품의 저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새로운 60년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어 “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실천을 통해 경제적,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우리 사회의 발전에 기여하는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1961년 설립된 삼양식품은 ‘정직과 신용’이라는 창업정신을 바탕으로 한국 식품산업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며 발전해 왔다. 국내 최초 라면인 ‘삼양라면’을 출시해 새로운 식문화를 창출했고 최근에는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한 ‘불닭볶음면’을 통해 K-Food 열풍을 선도하며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해외 생산공장 없이 수출 물량 전량을 국내에서 생산하는 삼양식품은 2017년 1억 달러, 2018년 2억 달러에 이어 올해는 3억 달러 수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며 현재 한국 라면 수출의 절반을 책임지고 있다.

또 2019년 일본 판매법인을 시작으로 올해 미국, 중국에 현지 판매법인을 추가로 설립했고 내년 수출 전진기지인 밀양 신공장 완공을 앞두고 있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에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이 밖에 삼양식품은 창립 60주년을 맞아 지난달 사사(社史)와 홍보영상을 제작했다. 또 다음달 26일까지 자사 온라인몰 ‘삼양맛샵’에서 매칭그랜트 이벤트를 진행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물품을 기부할 예정이다.

song@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