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장, 미국에 글로벌 최초 ‘홍삼 체험형 콘셉트 스토어’ 개설
송철호 기자 so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16 08:39:32
14일 뉴욕 맨하탄에 뮤지엄·카페 접목한 ‘Ginseng Museum Cafe’ 탄생
  • 정관장 진생 뮤지엄 카페 외관. (사진=KGC인삼공사 제공)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KGC인삼공사는 홍삼 브랜드 정관장이 지난 14일(현지시간) 뉴욕 맨하탄에 ‘Ginseng Museum Cafe by 정관장’(이하 진생 뮤지엄 카페)을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정관장이 만든 글로벌 최초 체험형 매장인 진생 뮤지엄 카페는 뮤지엄과 카페 형태를 접목해 정관장 홍삼의 효능과 가치를 직접 느낄 수 있도록 만들었다.

한국 최초 수출품이자 K 푸드 시조로서 고려인삼의 역사 및 가치, 재배 및 가공 방식, 효능 등을 3D 조형물과 디지털 영상을 활용해 시각적으로 재현해낸 것은 물론 매장 내에 마련된 ‘홍삼 브루어리(추출존)’에서는 달임액이 24시간 추출되는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보고 맛볼 수 있어 방문객들이 즐거운 이색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 특징이다.
  • 정관장 진생 뮤지엄 카페 내관. (사진=KGC인삼공사 제공)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서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더 커지고 있다. 이에 미국에서도 한국 대표 면역 소재인 홍삼이 주목 받고 있다. 정관장도 미국 내 대표 전자상거래 플랫폼 아마존에서의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하는 등 현지인들의 높아진 관심도를 체감하고 있다.

오픈 행사에 참석한 김내수 KGC인삼공사 글로벌CIC 본부장은 “미국 내 작은 한국을 상징하는 뉴욕 맨하탄 32번가에 진생 뮤지엄 까페라는 또 하나의 문화적 콘텐츠가 추가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곳을 통해 많은 미국인들과 세계인들이 고려인삼의 우수성을 체험하고 기억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song@hankooki.com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